support
자료실
동작아이존은 아이들의 꿈을 위한 공간입니다.

누구나 일상에서 습관적으로 내뱉는 말이 있다. 의식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아니기에 자신의 말 습관을 알아채는 일은 사실 쉽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말 습관 중 하나는 감탄사를 사용한다는 점이다. 감탄사란, 발화 중간에 끼어드는 것으로 별다른 뜻이 없는 소리를 말한다. 대표적으로 ‘어‥.’, ‘음‥.’, ‘그‥.’ 등이 있다. 감탄사를 많이 사용하면 말하기 속도가 불규칙적이고, 말의 흐름이 자주 끊어져 유창성(fluency)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러나 감탄사는 대화 도중에 어떤 문제가 발생해 표현되는 것이 아니라 지극히 정상적이면서 자연스러운 것이며 대화를 매끄럽게 이어주는 윤활유 역할을 한다.

감탄사는 화자가 그 다음에 어떤 말을 이어가야 할지 스스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는 신호이다. 우리는 문장을 모두 완성한 다음 말을 시작하지 않는다. 어떤 말을 해야 할지 생각한 다음 말을 하고, 말을 하는 과정에서 문장을 완성해 나간다. 즉, 말로 표현하기 전 사고의 과정을 거친다. 감탄사는 사고 단계에서 표현 단계로 넘어가면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복잡하고 어려운 내용을 말할 때 더 많은 감탄사를 사용할 때가 있다. 이는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해서 나타나는 현상이기도 하지만, 잘못된 표현을 줄이고, 청자에게 더 쉽고 자세한 설명을 하기 위하여 사용하기도 한다.


화자의 감탄사는 말과 말 사이의 쉼 즉, 포즈(pause)의 역할을 하기도 한다. 대화 도중 화자가 감탄사를 사용하면 짧은 침묵의 시간이 주어져 청자가 주목하는 효과가 있다. 이후에 이어질 대화 내용이 중요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이야기에 더 집중하게 만든다. 예를 들어, 화자가 “어‥·, 사실 하고 싶은 말이 있어. 어제 미처 하지 못했던 말이야” 라고 한다면, 청자는 화자의 말에 더 집중해서 경청할 준비를 한다. 그럼으로써 청자는 감탄사 다음에 나오는 말을 더 잘 기억한다.

아이가 말을 배우는 과정에서도 감탄사 사용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접근할 필요가 있다. 아이가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2세 이상이 되면 감탄사를 사용할 때가 많다. “엄마! 어‥., 밥 줘. 음‥., 배고파.”, “어‥., 하늘에 구름이, 어‥. 움직인다” 등과 같이 다음에 이어질 단어를 생각하고, 표현하기 위해 감탄사를 사용한다. 이는 아이가 말을 배우는 과정에서 흔히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러나 부모가 아이의 감탄사 사용을 허용하지 않고 “너 왜 말을 제대로 안 하니?”, “왜 말을 천천히 해?”, “왜 말을 더듬고 그래?”, “쓸데없는 말을 자꾸 하고 그래”, “똑바로 말해봐” 라고 지적하는 경우가 있다. 혹시나 아이가 말을 더듬는 것은 아닌가 걱정하기도 한다.

이러한 지적은 아이가 제대로 말을 하지 않고 있다는 의사를 전달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아이는 그 이후부터 말을 할 때 감탄사를 사용하기 않기 위하여 더욱 신경 쓰고 긴장하게 된다. 이처럼 아이가 감탄사를 자주 사용한다고 해서 지나치게 관심을 보이면 아이의 말 더듬 현상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오히려 아이의 감탄사 사용에 관심을 보이지 않고, 편안하게 대화에 집중하는 것이 아이의 언어 발달에 도움이 된다.

아이가 말을 배우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감탄사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물론 때에 따라서는 아이의 말 더듬 현상이 심각할 경우 병원을 찾아 자문을 구해야 한다. 하지만, 부모가 조바심을 내면서 유달리 민감한 반응을 보이면 자연스럽게 사라질 감탄사 사용이 더욱 심해질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아이의 말하기를 고치고 수정해주는 교정자이기 전에 아이가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도록 이끌어주는 조력자가 되어보는 것은 어떨까.


출처 : 베이비뉴스(https://www.ibabynew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2022년 6월 양육칼럼] '눈치'보는 부모의 훈육, '눈치'보는 아이로 자랍니다 file 관리자 2022.06.02 14
74 [2022년 5월 양육칼럼] 아이를 성장하게 만드는 '부모의 피드백' file 관리자 2022.05.03 22
73 [2022년 4월 양육칼럼] '착한 아이'보다 '행복한 아이'로 키워주세요 file 관리자 2022.04.15 17
72 [2022년 3월 양육칼럼] '기다림의 육아'로 아이가 인내를 배우도록 해 주세요 file 관리자 2022.03.24 43
71 [2022년 2월 양육칼럼] 보드 게임에서 편법을 쓰는 아이, 알면서도 봐주는 엄마 괜찮을까요? file 관리자 2022.02.04 33
70 [2022년 1월 양육칼럼] 공부: 고전적 원칙 file 관리자 2022.01.04 67
69 [2021년 12월 양육칼럼] 건강한 자존감 file 관리자 2021.12.01 86
68 [2021년 11월 양육칼럼] 실수 할 수 있는 권리 file 관리자 2021.11.03 83
67 [2021년 10월 양육칼럼] 인간관계의 기초, 애착형성 관리자 2021.10.13 82
66 [2021년 9월 양육칼럼] 한계설정과 자기 통제력 관리자 2021.10.12 89
65 [2021년 8월 양육칼럼] 거절을 못하는 예스맨 괜찮을까? 관리자 2021.10.12 78
64 [2021년 7월 양육칼럼] 아이의 자존감, ‘비교’가 아닌‘ 존중’에서 시작됩니다 관리자 2021.07.13 174
63 [2021년 6월 양육칼럼] 아이에게 피해야 할 부모의 말 한마디, “너 때문에” 관리자 2021.06.01 230
» [2021년 5월 양육칼럼] ‘어’, ‘음’, ‘그’ 감탄사, 자연스러운 언어 표현 과정이라고 생각해 주세요 관리자 2021.05.06 216
61 [2021년 4월 양육칼럼] 긍정적 아이로 키우는 '긍정어' 사용법은? 관리자 2021.04.02 521
60 [2021년 3월 양육칼럼] 아이와 대화 즐겁게 만드는 ‘경청의 기술’이란? 관리자 2021.03.12 276
59 [2021년 2월 양육칼럼] "엄마 아빤 되고 난 왜 안 돼?” 이 말에 뜨끔하나요? 관리자 2021.02.05 282
58 [2021년 1월 양육칼럼] “친구니까 양보해?” 양보에도 명분이 필요합니다 관리자 2020.12.24 300
57 [2020년 12월 양육칼럼] 내 아이의 휴대폰이 궁금하신가요? 관리자 2020.11.24 427
56 [2020년 11월 양육칼럼] “어른들 얘기하는데 어딜”… 아이도 대화에 끼워주세요 관리자 2020.10.28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