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
자료실
동작아이존은 아이들의 꿈을 위한 공간입니다.
논어에 이런 구절이 있다. ‘군자는 일의 원인을 자기에게서 찾고, 소인은 남에게서 원인을 찾는다.’ 일이 잘못됐을 때, 남 탓이 아닌 자신에게서 잘못의 원인을 찾아야 한다는 의미이다. 우리는 남 탓을 하기 전 자신의 문제가 무엇인지 먼저 살핀 후 잘못을 고쳐나가는 것이 올바른 삶의 태도라는 것을 알지만, 남 탓을 할 때가 종종 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너 때문에’라는 말을 한 번쯤 사용해봤을 것이다.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미처 생각하지 못하고, ‘너 때문에’라는 말을 무심코 내뱉을 때가 있다.

첫째, 부모가 아이의 잘못을 직접적으로 지적할 때이다. 예를 들어, “너 때문에 동생이 다쳤잖아”, “너 때문에 엄마는 밥도 못 먹었어”, “너 때문에 집안 청소를 했는데 또 해야 하잖아”, “너 때문에 일이 그렇게 됐어”를 들 수 있다. 부모가 전후 사정에 대한 상황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너 때문에’라는 말을 사용하다 보니 아이는 잘못의 이유를 찾기 어렵다. 단지 아이는 ‘너 때문에’라는 말을 듣고 과도하게 자책감을 느끼고, 부모를 실망시켰다는 부담감에 위축된다.

두 번째, 부모가 말버릇처럼 무의식적으로 사용할 때이다. 예컨대, “내가 너 때문에 못살아”, “너 때문에 힘들어 죽겠다”, “너 때문에 지친다(힘들다)”, “너 때문에 내 인생이 고달프다”, “너 때문에 내가 참고 사는데, 왜 이렇게 힘들게 하니?” 등의 표현이 있다. 부모가 이런 말을 할 때는 보통 이미 다른 스트레스가 누적된 상태에서 아이의 말과 행동이 부가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때이다. 그래서 아이는 이 말을 듣고 자신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잘못해서 부모가 지친다고 하는지 판단할 수 없고, 죄책감과 억울함만 느낀다. 게다가 아이는 ‘못 산다’, ‘힘들어 죽겠다’와 같은 극단적인 말을 듣고 늘 불안해한다. 자기 때문에 부모가 힘들고, 죽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셋째, 긍정적 의미 같지만, 부정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너 때문에’를 사용할 때이다. 예를 들면, “너 때문에 산다”, “너 때문에 이런 고생을 하는 거야”, “너 때문에 내가 밤늦게까지 일하잖아” 등이 있다. 이런 말은 언뜻 긍정적인 표현 같지만, ‘어쩔 수 없이’라는 말이 생략된 부정적인 표현이다. 부모가 마치 아이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듯하면서 억울한 상황을 감수하고 산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즉, 부모가 아이를 위해 희생하고 있고, 자신의 불행이 아이 때문이라는 이중적 의미를 지닌다. 이런 말은 아이의 가치관 형성에 혼란을 줄 수 있다. 그리고 아이는 자신 때문에 부모가 불행한 것이라고 판단하고 미안한 마음에 부모의 기대에 맞춰 살아갈 수 있다.

‘너 때문에’라는 말은 핑계를 일컫는 말이자 자신의 잘못은 없다는 의미이다. 다시 말해, ‘너’를 주체로 ‘내 탓’이 아닌 ‘남 탓’을 하는 말이다. 가정에서는 부모가 비난과 원망이 가득한 상태에서 아이에게 ‘너 때문에’라는 말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 표현을 지속할 경우 아이는 주눅이 들고 눈치를 많이 보는 사람으로 자랄 수 있다. 아이는 남 탓하는 부모의 언어습관을 자연스럽게 습득해 잘못의 원인을 항상 외부에서 찾으려 할 수 있다. 만약 ‘너 때문에’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는 있다면 부모 스스로 자신의 감정에 반응하기보다는 상황에 반응하면서 감정을 적절하게 대처하는 법을 터득해 나가는 것이 어떨까.

출처 : 베이비뉴스(https://www.ibabynew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2022년 6월 양육칼럼] '눈치'보는 부모의 훈육, '눈치'보는 아이로 자랍니다 file 관리자 2022.06.02 15
74 [2022년 5월 양육칼럼] 아이를 성장하게 만드는 '부모의 피드백' file 관리자 2022.05.03 23
73 [2022년 4월 양육칼럼] '착한 아이'보다 '행복한 아이'로 키워주세요 file 관리자 2022.04.15 18
72 [2022년 3월 양육칼럼] '기다림의 육아'로 아이가 인내를 배우도록 해 주세요 file 관리자 2022.03.24 43
71 [2022년 2월 양육칼럼] 보드 게임에서 편법을 쓰는 아이, 알면서도 봐주는 엄마 괜찮을까요? file 관리자 2022.02.04 33
70 [2022년 1월 양육칼럼] 공부: 고전적 원칙 file 관리자 2022.01.04 67
69 [2021년 12월 양육칼럼] 건강한 자존감 file 관리자 2021.12.01 87
68 [2021년 11월 양육칼럼] 실수 할 수 있는 권리 file 관리자 2021.11.03 83
67 [2021년 10월 양육칼럼] 인간관계의 기초, 애착형성 관리자 2021.10.13 82
66 [2021년 9월 양육칼럼] 한계설정과 자기 통제력 관리자 2021.10.12 90
65 [2021년 8월 양육칼럼] 거절을 못하는 예스맨 괜찮을까? 관리자 2021.10.12 79
64 [2021년 7월 양육칼럼] 아이의 자존감, ‘비교’가 아닌‘ 존중’에서 시작됩니다 관리자 2021.07.13 175
» [2021년 6월 양육칼럼] 아이에게 피해야 할 부모의 말 한마디, “너 때문에” 관리자 2021.06.01 231
62 [2021년 5월 양육칼럼] ‘어’, ‘음’, ‘그’ 감탄사, 자연스러운 언어 표현 과정이라고 생각해 주세요 관리자 2021.05.06 216
61 [2021년 4월 양육칼럼] 긍정적 아이로 키우는 '긍정어' 사용법은? 관리자 2021.04.02 521
60 [2021년 3월 양육칼럼] 아이와 대화 즐겁게 만드는 ‘경청의 기술’이란? 관리자 2021.03.12 276
59 [2021년 2월 양육칼럼] "엄마 아빤 되고 난 왜 안 돼?” 이 말에 뜨끔하나요? 관리자 2021.02.05 282
58 [2021년 1월 양육칼럼] “친구니까 양보해?” 양보에도 명분이 필요합니다 관리자 2020.12.24 301
57 [2020년 12월 양육칼럼] 내 아이의 휴대폰이 궁금하신가요? 관리자 2020.11.24 428
56 [2020년 11월 양육칼럼] “어른들 얘기하는데 어딜”… 아이도 대화에 끼워주세요 관리자 2020.10.28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