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port
자료실
동작아이존은 아이들의 꿈을 위한 공간입니다.
[성공하는 우리 아이] 어떻게 하면 새로운 곳에서 잘 적응할 수 있을까요?

Q. 새 학년이 되어서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갈 때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들이 새로운 환경, 낯선 또래와 선생님들께도 잘 적응하는 능력을 갖출 수 있을까요?

A. 새로운 기관에 가는 발걸음이 가볍다면 아이들이 학교생활을 훨씬 잘 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가정에서 먼저 해주셔야 할 일은 아이들이 새로운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하도록 도와주는 것입니다.

◇ 적응을 위해서는 아이와 어떤 이야기를 나누어야 할까요?

아이들이 부모님의 말을 듣지 않을 때 “경찰아저씨가 잡아간다!”, “너 이렇게 하면 학교에 가서 선생님한테 혼나!”, “너 선생님한테 일러줄 거야!“ 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부모님의 이런 표현은 아이가 도움 받을 수 있는 경찰관을 멀리하게 하고, 학교 또한 혼나는 곳이고 선생님은 무서운 사람이라고 연상하게 합니다.

이제부터는 부모님께서 ”학교에 가면 어떤 재미있는 일이 있을까?”, “만일 학교가 없다면?” 등의 질문을 아이에게 해보세요. 이때 아이가 하는 모든 이야기가 답이 될 수 있습니다. 단지 이런 질문을 통해서 아이가 학교에 대한 다양한 생각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부모님의 한마디 말이 자녀에게 학교에 대한 긍정적 생각을 키워주어서 자녀가 학교에 대한 긍정적인 정서를 갖게 되어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더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됩니다.

◇ 잘 적응한 것 같은데 다시 가기 싫어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혹시 아이가 나쁜 경험을 했는지 걱정이 되는데요?

자녀의 연령이 어릴수록 부모님의 얼굴 표정을 보면서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교가 믿을 만하고 안전한 곳이라는 확신을 갖게 됩니다. 이런 경우 가장 중요한 것은 부모님의 얼굴 표정, 언어표현 등입니다.

예를 들어 “너네 선생님은 별로 친절하지 않은 분인 것 같은데!” 혹은 “선생님께서 무섭니!” 등의 언어표현은 자녀가 새로운 기관에 대한 신뢰와 편안함을 갖기에 걸림돌이 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자녀의 기관 적응에 도움이 되는 것은 부모님께서 선생님을 믿고 있다는 신뢰에 대한 언어표현과 태도입니다.

◇ 자녀가 가고 있는 기관은 믿을 만하고 즐거운 곳이라는 부모님의 언어와 태도가 중요하다는 것이지요?

아이들마다 이유는 각기 다르지만 학교는 지금도 아이들에게 즐거운 곳일 수 있습니다. 부모님께서는 자녀의 학습성적 등에 관심이 집중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자녀가 단지 초등학교 '형님'이 되어서 새 가방을 메고 학교에 가는 즐거움 때문에 학교에 신나게 갈 수도 있습니다.

또한 간식이 맛있거나 바깥놀이가 재미있어서 어린이집, 유치원에 신나게 갈 수도 있습니다. 어떤 즐거움이든지 자녀가 신나고 즐거운 마음으로 새로운 기관에 가고 있다면, 염려하시기보다는 격려하고 칭찬해주시기 바랍니다.

◇ 자녀가 학교에 가서 급식시간만을 즐거워하고 간식시간과 바깥놀이 시간이 즐거워서 신나게 가도 괜찮을까요?

자녀가 급식 먹는 재미는 물론 또 다른 재미를 하나씩 더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많은 아이들이 수학 시간은 싫어하지만 음악과 체육 시간을 좋아할 수도 있습니다. 아이가 좋아하는 수업이 있는 날이면 학교에 가는 발걸음이 가볍고 신납니다.

아이가 등교하면서 기대감이 크다면 아이는 학교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즐거운 하루를 보낼 수 있습니다. 자녀가 못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아이가 좋아하고 잘하는 것에 부모님이 초점을 맞춘다면 아이의 발달에 훨씬 도움이 됩니다.

학교에 가는 아이에게 “오늘 급식은 네가 좋아하는 돈까스네, 맛있게 먹고 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가는 아이에게 “오늘은 우리 정윤이가 좋아하는 바깥놀이 시간이 많은데, 친구들이랑 신나게 뛰어놀 수 있어서 좋겠다!“ 이런 말을 듣고 신나는 발걸음으로 새로운 기관에 가게 된다면 아이는 그 곳에서 신나고 행복한 하루를 지내면서 적응하고 부모님께서 기대하시는 학습활동도 잘 하게 될 것입니다.

작성: 칼럼니스트 김경란(광주여자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
출처 : No.1 육아신문 베이비뉴스(http://www.ibabynew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2019년 4월 양육칼럼] 아이의 기질은 아이의 강점, 있는 그대로 크게 두세요 관리자 2019.03.28 13
38 [2019년 3월 양육칼럼] 아이에게 스마트폰 안 줄 자신 있습니까? 관리자 2019.02.28 26
37 [2019년 2월 양육칼럼] 맏이라면 혼났을 일. 막내는 왜 안 혼내요? 관리자 2019.02.07 27
» [2019년 1월 양육칼럼] 새 학년 새로운 기관에서 적응을 잘 하려면? 관리자 2019.01.08 38
35 [2018년 12월 양육칼럼] 아이와의 상호작용 핵심은 'Serve and Return' 관리자 2018.12.04 43
34 [2018년 11월 양육칼럼] 낙관주의 훈련 관리자 2018.11.06 32
33 [2018년 10월 양육칼럼] 아이에게 선택권을 줬을 때 생기는 일 관리자 2018.10.02 36
32 [2018년 9월 양육칼럼] 짜증내는 아이, 이유 묻지 말고 '공감'부터 관리자 2018.08.31 48
31 [2018년 8월 양육칼럼] 떼쓰는 아이 관리자 2018.08.09 59
30 [2018년 7월 양육칼럼] "내 마음대로 할거야" 고집 세고 욕심 많은 아이 관리자 2018.07.06 75
29 [2018년 6월 양육칼럼] 세 살 버릇, 올바른 훈육으로 여든까지 가져가기 관리자 2018.06.01 93
28 [2018년 5월 양육칼럼] 부모의 미해결된 과제 관리자 2018.05.02 118
27 [2018년 4월 양육칼럼] 당신도 자녀와 대화하는 게 어렵나요? 관리자 2018.04.05 89
26 [2018년 3월 양육칼럼] 누구도 세 살 아이의 부모를 잘 해내기는 어렵다 관리자 2018.03.02 111
25 [2018년 2월 양육칼럼] 행복한 자녀 양육 '삽질해야 큰다' [1] file 관리자 2018.02.19 176
24 [2018년 1월 양육칼럼] 부모로서 마음 다스리기 관리자 2018.01.08 99
23 [2017년 12월 양육칼럼] 부부 갈등이 있을 때 자녀들에게 file 관리자 2017.12.06 97
22 [2017년 11월 양육칼럼] 자녀의 인터넷 중독 어떻게 도와줄 것인가? 관리자 2017.11.22 86
21 [2017년 10월 양육칼럼] 형제간의 다툼 관리자 2017.11.21 133
20 [2017년 9월 양육칼럼] 어떤 아이가 행복한 어른이 될까요? file 관리자 2017.08.30 112